:: 홈 > 이달의 인물
 
 
  2021년 10월
 
병만(柄萬)

병만(柄萬) 이사 대종회관건립기금 200만원 쾌척
조실부모하고 평생 농사지으면서 대소가의 종사에 물심양면으로 앞장선 높은 숭조정신 본받아야
병만(柄萬, 23세, 충무공파, 사진) 대종회 이사가 대종회관건립 기금으로 써달라며 200만원을 기탁하여 칭찬과 격려를 받고 있다.
병만 이사는 경상북도 칠곡군 석적읍 포남리 한양조씨 집성촌에서 태어나 농사를 지으며 살고 있다.
병만 이사가 8살 때 아버지는 어린 남매와 부인을 남겨놓고 38세에 세상을 떠났다. 중부(仲父)는 아버지보다 2년 먼저 세상을 뜨셨고, 백부(伯父) 마저 2년 후에 별세하여 험한 세상을 홀로 살아야 했다.
성장을 하면서 또래들은 산업화의 바람을 타고 돈을 벌기 위해 외지로 나갔지만 어머니와 어린 여동생을 두고 나갈 수 없어서 평생 농사를 지으며 살았다. 그러나 물려받은 땅 한 평 없으니 소작농으로 어렵게 살았다.
그렇게 알뜰하고 부지런하게 일을 하니까 밥은 굶지 않았고, 자기 명의의 전답도 구입하였지만 세상물정 모르는 순박한 종인은 주변의 꼬임에 빠져 애써 모은 재산을 여러 번 잃었다.
비록 제대로 된 공부는 하지 못했지만, 아버지와 백부의 가르침과 집안 어른들로부터 명문가 후손으로서 갖춰야 할 덕목과 도리에 대하여 듣고, 제례 등 집안 대소사에 빠짐없이 참석하다보니 명문대가의 후손으로서 갖춰야 할 품성을 갖추게 됐다.
특히 훌륭한 선조님들의 명성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한양조씨로서 긍지를 갖고 당당하게 살라는 훈육을 받았기에 조실부모하고 학교문턱도 밟아보지 못했지만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많이 배운 사람보다 의젓하고 언행을 바르게 하여 주변 사람들이 함부로 대하지 않았다.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연곡리 시조단과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광동리 충무공 시제를 비롯하여 선조님을 모시는 일에는 720여리의 먼 길을 빠짐없이 그것도 항상 제일 먼저 도착하였다.
필자의 족숙(族叔)인 병만 이사는 대소가의 종사에도 앞장서서 참여해 물심양면으로 힘을 보태왔기에 아재의 높은 숭조정신은 익히 널리 알려져 있는데 이번에 또 한 번 높은 애종심을 보여줬다.
지난 7월 2일 200만원이라는 뭉칫돈을 대종회로 입금했다는 말을 전해 듣고 인사를 하려고 여러 차례 통화를 시도해도 연결이 쉽지 않았다. 며칠 지난 후에 겨우 연결이 되었는데 첫마디가 바쁜데 그만한 일로 쓸데없이 전화한다고 핀잔을 준다.
대종회관 건립기금 마련을 위해 애쓴다며 35만의 숙원인 대종회관을 꼭 건립하자는 병만 이사의 말을 들으니 가슴이 뛰고 힘이 솟았다.
병만 이사가 기탁한 200만원은 88세에 농사를 지어 마련한 돈이기에 그 가치는 논할 수 없는 거금이다. 억대의 거금과 천칭(天秤)에 올려놓고 달아도 결코 가볍지 않은 값어치가 높은 성금이라 확언한다.
더욱 반가운 것은 슬하에 2남 1녀를 뒀는데 모두 아버지의 뜻에 따르며 응원을 보내는 효자로 알려져 있다. 건강을 생각하면서 농사일을 하라는 인사를 드리고 전화를 끊으며 집안에 선조님의 음덕이 충만하길 기원하였다.
 
 
 
ADD. 03170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5가길 28 광화문플래티넘 601호. TEL: 02-738-4035~6. FAX: 02-738-4050
Copyright ⓒ 2005 한양조씨[조씨문중]. All rights reserved. E-Mail: hancho-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