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배움터 > 한양조씨(漢陽趙氏)의 근원과 유래
 
 

[한양조씨(漢陽趙氏)의 유래(略史) ]
한양조씨의 본향은 지금의 서울인 한양이다. 시조 지수공(之壽公)은 고려 중기에 조순대부(朝順大夫) 첨의중서사(僉議中書事)를 지냈고 아들 형제를 두었는데 첫째는 판도판서(版圖判書) 인재(麟才), 둘째는 쌍성총관(雙城摠管) 휘(暉)이다. 판도판서공의 손자 세진(世珍)은 예의판서(禮義判書) 한산백(漢山伯)이며 그 아들 충무공(忠武公) 영무(英茂)는 조선 개국공신으로 정승을 지냈으며 태종묘(太宗廟)에 배향되었다. 총관공의 아들 양기(良琪)는 총관 겸 부원수(副元帥)이며 손자 용성부원군(龍城府院君) 돈(暾)은 아들 인벽(仁璧)과 함께 홍건적(紅巾賊) 격퇴에 큰 공을 세웠다. 돈의 첫째 아들 양렬공(襄烈公) 인벽은 사도도지휘사(四道都指揮使)와 삼사좌사(三司左使)를, 둘째 검찬성공(檢贊成公) 인경(仁瓊)은 검찬성을, 셋째 검한성공(檢漢城公) 인규(仁珪)는 검한성을 지냈고 넷째 충정공(忠靖公) 인옥(仁沃)은 개국공신으로 태조묘(太祖廟)에 배향되었다. 개국공신인 양절공(良節公) 온(溫)은 찬성사(贊成事)를, 좌명공신인 양경공(良敬公) 연(涓)은 우의정(右議政)을, 가천재공(嘉川齋公) 사(師)는 첨지중추원사(僉知中樞院事)를 지냈다.

한양조씨는 문묘(文廟) 배향 1위(位), 종묘(宗廟) 배향 2위, 봉군(封君) 16위, 부조묘(不?廟) 7위, 시전(諡典) 15위, 체식(?食) 21위, 청백리(淸白吏) 2위, 문과 급제 90여 위의 인재를 배출하였다.

계유년 단종(端宗) 복위(復位)를 협력한 충무공의 손자 완규(完珪) 및 한 집안에서 여섯 분과 충정공의 손자 순생(順生)과 그 아들, 손자들은 세조에게 화를 당하고 충절을 세웠다. 특히 문정공(文正公) 정암(靜菴) 광조(光朝)는 도학정치를 폈으며 문묘에 배향되었고, 한양조씨 최초의 족보인 갑신단권보(甲申單卷譜)를 편수한 문절공(文節公) 원기(元紀)와 두 번째 족보인 신묘삼권보(辛卯三卷譜)의 서문을 쓴 문간공(文簡公) 경(絅)은 청백리이다. 임진왜란 때 의병장(義兵將)인 백기당(白旗堂) 웅(熊), 산서공(山西公) 경남(慶男), 일제강점기 대한독립단장 맹선(孟善), 독립군 총참모 영원(永元), 최근에는 대정치가 유석(維石) 병옥(炳玉) 박사, 시인 지훈(芝薰), 병화(炳華) 등이 문중을 크게 빛냈다.


 

[우리나라의 '조(趙)'씨 인구]
통계청이 발표한 2000년 11월 1일 기준 인구·주택 총조사 결과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인구는 모두 280개 성씨 4,179개 본관에 45,985,289명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 「나라 '조(趙)'」자를 쓰는 조씨는 306,022가구 984,913명으로 7번째이며 상위 10대 성씨는 김(金), 이(李), 박(朴), 최(崔), 정(鄭), 강(姜), 조(趙), 윤(尹), 장(張), 임(林)씨의 순이다.
984,913명의 조씨는 모두 70여개의 본관으로 되어 있는데 여기서 한양 조씨는 95,206가구, 307,746명으로 인구 수로는 전체의 31.2%로 1위를 차지하며 이를 다시 한국조씨연합회를 구성하는 10개 본관별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한국조씨연합회(韓國趙氏聯合會)〕

우리나라 각 조씨 문중간의 친목도모와 유대강화를 위한 문중 대표들의 모임, 종중소식의 교환, 세계조족간친대회와 같은 국제회의 공동참여 등을 목적으로 2004년 3월 1일 김제(金提), 배천(白川), 양주(楊州), 옥천(玉川), 임천(林川), 평양(平壤), 풍양(豊壤), 한양(漢陽), 함안(咸安), 횡성(橫城) 등 10대 조씨 문중이 『한국조씨연합회』를 조직하고 초대 회장에 조종익(趙鍾益) 한양조씨대종회장을 만장일치로 선임하였다. 연합회는 2004년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중국 복건성(福建省) 천주(泉州)에서 열린 제4차 세계조족간친대회에 50명의 대표단을 파견하였으며, 이 대회에서 2010년 제6차 세계조족간친대회를 서울에서 개최키로 하였다. 연합회는 “제6차 세계조족간친대회 조직위원회”를 구성하고 준비하여 2010년 9월 10일부터 12일까지 쉐라톤워커힐호텔 등 서울 일원에서 한국趙씨연합회(회장 조종익, 대종회 명예회장) 주관으로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였다. 제6차 조족간친대회에는 한양조씨 50명, 김제조씨 20명, 배천조씨 40명, 양주조씨 20명, 횡성조씨 30명 등 160여명이 참여하였다.


제6차 세계조족간친대회에 참가한 한양문중 종인들

제6차 세계조족간친대회개최 주역(앞줄:鍾益, 雲海, 柄洛, 뒷줄:成郁, 繼基)

 

〔세계조족간친대회(世界趙族懇親大會)〕

이 대회는 중국에서 시작되었다. 우리나라는 성씨별로 시조나 중시조의 출신지나 세거지(世居地)를 중심으로 하는 본관(本貫) 제도가 있어 같은 글자(字)를 쓰는 씨족이라 해도 본관이 다르면 혈통도 다른데 비하여 중국은 우리나라와는 달리 본관제도가 없어 같은 글자를 쓰는 성씨는 바로 혈족이 된다. 중국의 조씨는 황족(皇族)이라는 자부심이 강한, 송(宋) 태조(太祖) 조광윤(趙匡胤)의 후손으로 중국을 비롯하여 세계 각처에 8천만 명이나 되는데 이들의 지역별 대표가 정기적으로 모여 친목과 화합을 도모하는 축제(祝祭)가 바로 세계조족간친대회이다. 우리나라의 「趙」씨도 송 태조의 후예라고 하는 한양, 김제, 배천, 양주, 횡성조씨 문중 등이 “한국조씨연합회”를 구성하여 각 문중의 대동단결과 화합번영이라는 차원에서 “한국조씨연합회” 이름으로 이 대회에 참여하고 있다. 즉 세계조족간친대회는 세계의 조(趙)씨 성을 가진 사람들이 뭉쳐 세계로 미래로 나아가자는 세계적인 조(趙)씨 축제이며 조(趙)씨 친선대회라 할 수 있다. 이 대회는 1995년 홍콩에서 시작하여 1998년 싱가폴, 2001년 대만, 2004년 중국 천주, 2007년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되었고, 2010년 9월 10일부터 12일까지 쉐라톤워커힐호텔 등 서울 일원에서 한국조(趙)씨연합회(회장 조종익(趙鍾益), 한양조씨 대종회 명예회장) 주관으로 제6차 세계조족간친대회가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 대회에는 국내에서 160여명, 해외에서 250여명(미국 63명, 중국 101명, 대만 42명, 홍콩 35명, 싱가포르 5명)이 참여하여 세계 각국에 흩어져 사는 趙씨들이 친목을 다졌고 힘과 저력을 과시하였다.


제6차 세계조족간친대회에서 개회사를 하는 조종익(趙鍾益) 조씨연합회장

제6차 세계조족간친대회에 참가하여 축하 케익을 절단하는 대회장 및 각국 대표

제6차 세계조족간친대회에 참가한 국내`외 문중대표들

 
ADD. 110-052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5가길 28 광화문플래티넘 601호. TEL: 02-738-4035~6. FAX: 02-738-4050
Copyright ⓒ 2005 한양조씨[조씨문중]. All rights reserved. E-Mail: hancho-news@hanmail.net